남원시, 농촌관광 마을사무장이 앞장선다
남원시, 농촌관광 마을사무장이 앞장선다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6.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환주 남원시장의 특강,농촌관광 마을사무장이 앞장선다

남원시는 일선 현장에서 마을을 챙기는 농촌마을 사무장을 적극 활용해 농촌관광 활성화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7일 이환주 시장은 남원 농촌종합지원센터에서 농촌마을 사무장 18명이 참여한 가운데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마을 사무장 역량강화 교육의 일환으로 ‘차별화된 마을만들기 역량강화 교육’특강을 통해 농촌주민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는 농촌관광 프로그램 운영을 중점으로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날 이 시장은 “실질적 마을운영은 마을사무장 몫으로 체험소득 향상도 중요하지만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들어주고 해결하는 만능 재주꾼이 되어야 한다”며 “지역사회의 실정을 가장 잘 아는 마을 사무장들이 농촌주민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동안 마을사무장들은 농촌축제공모, 으뜸마을공모, 생생마을콘테스트, 폐자원을 활용한 작은 음악회 등 크고 작은 일들을 추진해 지역관광 상품개발과 체험소득에 많은 성과를 이루었다.

시가 운영하는 농촌활력프로그램은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역량강화사업을 발굴 지원해 행복한 마을을 만드는 사업으로 남원시는 올 상반기에 19개 마을에 3,000만원을 지원해 주민 주도형 프로그램인 할매들의 한평 정원만들기, 미용겨실, 혼불아리랑 등을 추진했다.

남원시는 올해 1억3천만원을 사업비를 들여 농촌관광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남원시 자연과 문화 등 총 6강으로 구성된 사무장역량강화 프로그램을 매주 금요일 농촌종합지원센터에서 특강이 열린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