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극단 치우치지 않고 애국 생각하면 통합된 사회로 발전”
문재인 대통령 “극단 치우치지 않고 애국 생각하면 통합된 사회로 발전”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6.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인 6일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람이나 생각을 보수와 진보로 나눠 대립하던 이념의 시대가 있었다”며 “하지만 오늘의 대한민국에는 보수와 진보의 역사가 함께 어울려 있다”고 역설하고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누구나 보수적이기도 하고 진보적이기도 하다”라며 “어떤 때는 안정을, 어떤 때는 변화를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선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위한 일에 헛된 죽음은 없다. 나라를 위한 희생은 공동체가 함께 책임져야 할 명예로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현대사는 돌아오지 않은 많은 이들과 큰 아픔을 남겼다”면서 “우리의 보훈은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다짐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충원에 묻힌 한 분 한 분은 그 자체로 역사이고 애국이란 계급·직업·이념을 초월하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고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9·19 군사합의 이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를 시작으로 유해 67구와 3만여 점의 유품을 발굴했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마지막 한 분까지 찾는 것이 국가의 마땅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