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최저임금 인상 사회적 부담, 재벌·대기업 책임져라”
민주노총 “최저임금 인상 사회적 부담, 재벌·대기업 책임져라”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6.0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조합원들이 5일 전주시 완산구 전주상공회의소 앞에서 최저임금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 조합원들이 5일 전주시 완산구 전주상공회의소 앞에서 최저임금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5일 전주상공회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은 사내유보금을 쌓은 재벌이 떠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최저임금 1만원은 사회적 약속이다”면서 “최저임금 인상이 사회 양극화에 충분히 이바지하지 못했다면 재벌과 대기업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미흡한 탓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원·하청 불공정 거래 근절,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을 통해 대기업이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분담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마지막으로 “최저임금이 최근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가족 생계비 기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면서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재벌에게 청구하는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