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관광형 모노레일 민간개발 투자협약 체결
남원시,관광형 모노레일 민간개발 투자협약 체결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6.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6km 구간 관광형 모노레일 8인승 15대 설치
남원시 모노레일 민간개발 투자협약 체결 조감도

남원시가 ‘대표 관광도시 남원의 힘찬 비상’을 위해 대표관광지인 광한루원과 남원관광지간 연계를 통한 체험형 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5일 시는 시청 회의실에서 이환주 남원시장, (주)삼안 최동식 대표이사, (주)EMTC 서광모 대표이사, (주)챌린지코리아 이원재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남원관광지 민간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남원관광지 민간개발사업은 (주)삼안과 이엠티(주),챌린지코리아는 오는 2021년까지 순수 민간자본 316억원을 투입해 우선 남원관광지 내 춘향테마파크와 함파우소리체험관, 김병종 시립미술관을 연결하는 2.16km 구간에 관광형 모노레일 8인승 15대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또 남원항공우주천문대 주변에 남원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높이 70m의 짚타워를 설치,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남원예촌마당으로 도착하는 800m의 1코스와 함파우 소리체험관으로 도착하는 436m의 2코스의 짚와이어가 추진된다.

(주)삼안은 국내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링 전문 업체로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으로 남원시에 모노레일과 짚와이어 설치, 어드벤처 시설 등을 포함한 사업을 계획하고 지난 5월9일 남원시에 정식으로 제안서를 접수한 바 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남원관광의 오랜 숙원이었던 광한루원과 남원관광지간 관광연계가 활발히 이루어져 대표 관광도시 남원이 보고, 느끼는 체험형 관광지로 변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광한루원과 남원관광지를 연결하는 모노레일 및 짚와이어 설치는 대표 관광도시 남원이 체류형 관광거점이 될 것이며 경쟁력있는 관광 인프라 확충으로 시민에게 실질적 이익이 되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지역인재 채용,지역생산품 구매, 지역기업 이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