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도내 첫 시행 농촌 재생프로젝트 선정
임실군 도내 첫 시행 농촌 재생프로젝트 선정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6.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사업

임실군이 올해 처음으로 전라북도가 추진하는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사업은 전국에서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농촌지역의 유휴시설을 재생하여 지역특산품을 되살리고 주민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이다.

따라서 군은 임실읍 이도리 233-4번지(농협창고)에 2020년까지 총 사업비 25억원(도비 10억, 군비 15억)을 투입해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지역 문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임실군 삼삼오오 청춘 햇살 창고’는 2층 중층 구조로 리노베이션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청춘햇살 레스토랑, 무대, 지역 커뮤니티 공간 등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지역 인재 양성, 지역 문화 교류, 주변 관광 시설을 연계한 관광기반을 구축하여 특색있는 문화 콘텐츠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햇살창고는 지역 청년들을 중심으로 35사단과 지역민을 연결하는 문화·경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이번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사업은 유휴 시설 재생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임실중심지로서의 매력을 회복할 수 있는 사업이다”며 “지역 청년들이 적극적인 사업 참여로 생동감 있고 지속가능한 임실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