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장애인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 시범사업 운영
군산시 장애인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 시범사업 운영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9.06.0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로 군산시가 이달부터 ‘장애인 스마트안전도시 구축 시범 사업’ 운영에 들어간다.

 이 사업을 통해 장애인이 사용하는 전동 보장구에는 IT 단말기(지능형 단말기와 2CH카메라)가 장착돼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된 응급 상황을 사전에 판단할 수 있다.

 또한, 장착된 IT 단말기는 긴급 콜 기능과 블랙박스 기능을 갖춰 범죄 등 신체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행인, 관제센터, 긴급출동 인력에 실시간으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군산시는 우선 1차로 40명의 참여 희망자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후 추가 희망자를 모집해 최대 500여명까지 확산 시행할 계획이다.

사업주관사인 ㈜스타코어는 전동보장구에 적용되는 카메라, 긴급 콜 버튼, GPS 등 5종의 부착 장비를 시범기간 내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군산시 복지관광국 김양천 국장은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