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선대에 조성된 장미원 장미꽃 만발
사선대에 조성된 장미원 장미꽃 만발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6.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주요 관광지인 옥정호와 함께 사선대 국민 관광지에도 장미원을 조성해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군 시설운영사업소는 관촌 사선대 국민관광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지난 해 장미원을 조성했다.

사선대 관광지 조각공원내에 420㎡에 이르는 장미원과 100m에 이르는 장미터널을 조성하고 장미는 사랑, 열정, 기쁨, 행복, 순결 등 다양한 꽃말을 가진 꽃의 여왕으로 잘 알려져 있다.

사선대에 조성된 장미원은 일반장미가 아닌 사계장미 500백주를 식재해 기본의 붉은 장미의 틀을 벗어나 다채로운 색과 향기를 뽐내고 있다.

이와 함께 100m에 이르는 장미 터널은 활짝 핀 사계장미가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특히 사계장미는 한 번 피고 지는 것이 아니라 5월부터 10월까지 피고 지고를 반복하여 내방하는 방문객에게 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군 시설운영사업소는 또한 관촌 사선대국민관광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사선대 관광지 조각공원내에 높이 3m, 길이 20m에 이르는 콘크리트 벽멱에 사 신선과 사 선녀를 배경으로 한 벽화를 조성했다.

사선대 라는 케릭터 및 상징이 없던 곳에 벽화를 그려 넣음으로 사선대라는 상징 및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게 되었다.

군은 사선대 국민관광지와 함께 운암면 옥정호 순환도로 및 호수공원일원에 사랑과 정열의 상징인 붉은 장미가 만개해 관광객들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을뿐 아니라 총 12km구간에 달하는 옥정호순환도로(지방도749호선)에 심은 덩굴 장미는 지난 2006년 자연경관을 헤치는 절개지 부분에 1만2천여 본을 식재했다.

또한 지난 2014년도 운암면소재지 이주단지가 조성되면서 지역특화사업으로 호수공원을 조성하여 도로사면 1.2km구간에 1천500주를 식재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임실군 주요 관광지 곳곳에 화려한 장미꽃으로 물들며,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을 위한 쾌적하고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광객의 아름다운 추억을 담고 또 찾고 싶은 관광지를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