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강정, 말랑말랑함으로 연 매출 10억 돌파
'서민갑부' 강정, 말랑말랑함으로 연 매출 10억 돌파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5.30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서민갑부'
사진=채널A '서민갑부'

‘서민갑부’강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즐길 수 있는 말랑말랑한 강정을 만든 ‘강정총각’ 김대윤 씨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어르신들과 아이들이 강정이 딱딱해서 먹기 힘들어하는 것을 본 대윤 씨는 다른 강정과 차별화된 강정을 만들어내기 위해 연구에 몰두했다.

대윤 씨의 강정은 물엿의 온도가 매우 중요하다. 여기에 빠르게 섞어줘야 하는 강정을 태권도 권법을 응용한 자세로 저어주는 것이 대윤 씨만의 특별한 비법이다.

방부제와 첨가물은 일체 넣지 않은 대윤 씨의 강정은 건강 간식으로도 인기 만점이다. 특히 외국인의 입맛까지 사로잡으며 그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친구들의 도움으로 어르신부터 아이들까지 쉽게 먹을 수 있는 말랑말랑한 강정 개발에 성공한 대윤 씨는 하루 매출 평균 약 300만 원, 연 매출 10억 원에 달하는 대박 가게를 운영하는 쳥년갑부 대열에 오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