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북본부 “국민연금, 현대중공업 법적분할에 반대표 던져야”
민주노총 전북본부 “국민연금, 현대중공업 법적분할에 반대표 던져야”
  • 김선찬 기자
  • 승인 2019.05.2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전국금속노조 전북지부는 29일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현대중공업 분할에 단호하게 반대하라"고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전국금속노조 전북지부는 29일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현대중공업 분할에 단호하게 반대하라"고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금속노조 전북지부는 “국민의 공공성을 위해 국민연금공단은 현대중공업의 분할에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29일 오전 국민연금공단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멀쩡한 회사를 쪼개고, 알맹이만 챙겨간다”면서 “법인분할을 위한 주주총회(31일)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국민연금과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기금은 현대중공업의 제안에 분명한 반대의사를 밝혀야 한다 ”고 촉구했다.

 차덕현 전북금속노조지부장은 이날 “현대중공업은 분사 과정에서 기존의 단체 협약을 인정하지 않아, 10개월 동안 조합비 공제를 거부하는 등 노조활동과 운영을 위축시키고 있다”면서 “법인분할은 구조조정으로 인한 비정규직화의 가속화로 가는 지름길이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민주노총 16개 지역 본부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공적연기금의 반대 의결권 행사를 요구했다.

김선찬 수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