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의 열기 남미도 예외 아니다
방탄소년단Bts의 열기 남미도 예외 아니다
  • 김재춘
  • 승인 2019.05.2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상파울루 스타디움 투어 이어가
상파울루에서 공연중인 방탄소년단Bts/ 빅히트 엔터 제공
상파울루에서 공연중인 방탄소년단Bts/ 빅히트 엔터 제공

축구의 나라, 정열의 대륙 남미 그리고 브라질에 K팝의 대세가 콘서트를 열었고, 그 대세를 보려고 수많은 젊은이들이 텐트를 치며 스타디움에 몰려 들었다.

방탄소년단Bts가 25일 밤(현지시간)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 시내 알리안스 파르키 스타디움에서 스타디움 투어를 이어 갔다.

이 스타디움은 브라질 명문 프로축구팀 파우메이라스가 홈 경기장으로 사용하는 곳이지만, 이날 밤 주인공은 방탄소년단Bts으로 저녁 7시 경기장에 모인 관객들을 K팝의 환상적 무대로 끌어 들였다.

스타디움에 모인 5만 여 명의 팬들은 한국어 떼창으로 방탄소년단Bts의 열창에 화답했다.

방탄소년단Bts은 '디오니소스'(Dionysus),  '낫 투데이'(Not Today), '아이돌'(IDOL), '페이크 러브'(FAKE LOVE),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 등 20여 곡의 히트곡을 부르며 상파울루 시내 한 복판에서 K팝의 매력을 한 껏 발산했다.

공연 마지막에 방탄소년단Bts "2017년 이후 2년 만에 상파울루를 찾았지만, 팬들은 변하지 않았고 그래서 너무나 행복하다"고 말하면서 "팬들이 열정적으로 즐기는 모습을 보고 더 큰 힘을 얻어 간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근 6회의 미국 경연에 32만 관객을 동원한 방탄소년단Bts은 26일 한 차례 더 공연을 한 뒤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 시즈오카로 스타디움 투어를 계속한다.

한편, 이날 수많은 방탄소년단Bts 팬뿐만 아니라 K팝 팬들이 남미의 여러 나라에서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을 보려 브라질 상파울루로 왔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