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반도국립공원 ‘대추귀고둥’ 서식지 발견
변산반도국립공원 ‘대추귀고둥’ 서식지 발견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5.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효진)는 해양 생물종 발굴조사 중 공원 내 기수역(하구역)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대추귀고둥 신규 서식지를 발견했다.

대추귀고둥은 패각의 형태가 원추형으로 흑갈색을 띤 대추모양으로 사람의 귀모양을 닮아 대추귀고둥이라 명명되었으며 크기는 각고 30mm, 각폭 15mm 내외이며, 유기물 농도가 높은 담수가 유입되는 해변 상부의 갯잔디가 무성한 곳에 매우 제한적으로 서식한다.

 대추귀고둥은 무분별한 연안개발로 인하여 서식지와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어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및 세계자연보전연맹의 적색목록에 등재되어 있어 무단 채취 시 자연공원법에 의하여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해 4월에도 국립공원 인근지역에서 대추귀고둥 집단서식지를 발견해 국립공원 내 대체서식지를 조성하는 등 대추귀고둥의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관수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이번에 발견된 대추귀고둥 신규 서식지에 대해 정밀 조사를 실시하고 앞으로도 우리 공단만의 노하우로 국가보호종 등 생물종 발굴과 서식지 보전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