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여성단체 “미투 가해자 대학교수 엄중 처벌하라”
전북여성단체 “미투 가해자 대학교수 엄중 처벌하라”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5.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전북시민행동, 전북여성폭력상담소시설협의회는 22일 전주시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화예술계 미투 가해자 규탄 및 처벌 촉구하기 위한 피켓팅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전북시민행동, 전북여성폭력상담소시설협의회는 22일 전주시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화예술계 미투 가해자 규탄 및 처벌 촉구하기 위한 피켓팅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지역 여성단체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재판을 받고 있는 전주 한 사립대 교수에 대해 엄벌을 촉구했다.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전북시민행동은 22일 전주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을 인정하기는 커녕 피해자를 오히려 가해자로 매도하는 등 2차 피해를 입힌 A 교수를 엄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이어 “A 교수는 성폭력을 저지르고도 무죄를 주장하는 등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도 없이 상식 밖의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법정에서도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는데 그치지 않고 오히려‘피해자들이 연대해서 고소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등 뻔뻔한 태도를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한 “게다가 자신이 가르치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수년간 저질렀음에도 아직도 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해당 대학은 당장 A 교수를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 관계자는 이와 함께 “성범죄 가해자에게는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을 내리는 것이 사법 정의를 실현하는 길이다”면서 “재판부는 뻔뻔하게 무죄를 주장하고 피해자들을 모독하는 말로 자신을 변호하는 A 교수를 반드시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주 모 사립대의 A 교수는 지난 2014년 2월 자신의 차 안에서 동료 교수에게 강제로 키스하는 등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또 2015년 12월에 자신의 사무실에서 제자에게 “어깨를 주물러 달라”고 말하는 등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A 교수는 2013년부터 총 4명을 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지만 2명에 대한 범행은 이미 공소시효가 지나 기소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A 교수의 성추행 의혹은 제자들이 ‘미투(Me Too)’ 운동에 동참하면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한편 A 교수는 지난달 15일 전주지법 형사2단독(부장판사 오명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제자와 동료 교수를 강제추행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