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황교안 발언에 일침 “말은 그 사람의 품격”
청와대, 황교안 발언에 일침 “말은 그 사람의 품격”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5.2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21일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로 갈음하겠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변인 짓을 하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연일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를 포함해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을 지적하며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고 하는데 (황 대표의 발언에는) 그 말로 갈음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의식한 듯 인천 민생투어 대장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황당해서 대꾸도 안 한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김정은)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고 있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