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장애인체육대회 팡파르
전라북도장애인체육대회 팡파르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5.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동행의 소통과 화합의 축제, 전라북도 장애인체육대회가 고창군립체육관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21일 10시30분 고창군립체육관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전북장애인체육회장)와 유기상 고창군수, 선수·임원진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장애인 체육대회’ 개막식이 열였다.

 ‘한반도 첫수도 고창에서 웅비하는 천년전북’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21~22일 이틀간 도내 14개 시·군 장애인 체육인들이 육상, 배드민턴 등 20개 종목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루게 된다.

 앞서 고창군은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경기장을 마련하기 위해 경기장 진출입 경사로 공사를 진행했다. 또 안전사고 예방을 최우선으로 관련기관과 단체 등과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했다. 자원봉사단을 구성해 안내와 질서유지 등 대회를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고창군은 장애인 누구나 스포츠 활동을 통해 사회참여 의식을 높이고 신체·정신적 건강을 도모하기 위한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선수 노래자랑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대회사에서 “경기결과를 떠나 모두가 최고의 선수이며 장애라는 신체적 제약과 사회의 벽을 뛰어넘은 진정한 승리자다”며 “스포츠를 통한 도전과 성취 기쁨을 함께 누리고,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무는 화합의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