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케-큐레이터 스펠링,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도 당황(옥탑방의 문제아들)
부케-큐레이터 스펠링,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도 당황(옥탑방의 문제아들)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5.20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부케와 큐레이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문제로 출제된 것.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출연해 문제를 풀었다. 김소영은 현재 임신 중인 상태로 편안한 소파에 앉아 게임을 진행했다.

이날 마지막 문제로 영어 스펠링 문제가 출제됐다. 7명의 출연자에 맞춰 7자의 영단어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첫 번째 문제는 '부케'였다.

부케의 스펠링은 'bouquet'다. 이어 공개된 문제는 큐레이터였다.

큐레이터 문제가 나오자 멤버들은 혼란에 빠졌다. 'C인지 K인지 모르겠다'라며 난감해한 것.

특히 오상진은 "이런 일을 하고있음에도 정말 헷갈린다"라고 말했다. 해당 단어의 스펠링은 'curator'였다. 멤버들은 결국 문제를 맞혀 야식을 먹는 데 성공했다.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뇌섹'이 각광받고 있는 사회에서 상식이라곤 1도 없을 것 같은 일명 '상식 문제아들'! 10문제를 풀어야만 퇴근할 수 있는 옥탑방에 갇혀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지식토크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