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성과 ‘우수’
고창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성과 ‘우수’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5.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한 인정과 함께 볼거리·먹거리가 넘쳐나는 고창 전통시장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고창군은 고창전통시장이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최하는 ‘제1회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우수시장(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상)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또 대전 엑스포 광장에서 열린 ‘청년상인 페스티벌’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고창전통시장 특화 상품인 바지락 라면과 고창군 특산물 등을 전시하고 홍보했다.

 고창전통시장은 산, 들, 강, 바다, 갯벌이 모두 있는 지역의 장점을 살려 특산물과 역사문화 자원을 연계시키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 왔다.

 특히 특화사업으로 시도한 ‘장어빵’, ‘복분자빵’, ‘바지락라면’이 큰 인기를 끌면서 남녀노소, 현지인과 외지인이 함께 즐기는 소통의 장으로 주목받았다.

  이밖에 볼거리가 있는 시장을 만들기 위해 시장의 동서남북에 고창의 유·무형 자원과 특산물, 스토리를 부여한 특화디자인과 이미지 보드와 조명을 개발했다.

 고창전통시장 정수곤 상인회장은 “앞으로도 상인 자생력을 강화하고, 고객이 만족하는 전통시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은 고창전통시장을 경쟁력있는 특성화시장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2017년부터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지역 내 소비 증가와 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로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도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창사랑 상품권’을 7월께 발행할 예정이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