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년체전 성공개최 준비 막바지 구슬땀
전국소년체전 성공개최 준비 막바지 구슬땀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05.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체육회 경기 시설 점검 등, 휴일도 반납한 채 활동, 종목단체 총감독 회의도
19일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출전하는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19일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출전하는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전라북도체육회가 한국 체육 꿈나무들의 대축제인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9일 전북도체육회에 따르면 25일부터 28일까지 익산 등 도내 14개 시·군에서 펼쳐지는 소년체육대회를 역대 최고의 대회로 만들기위해 휴일도 반납한 채 점검이 한창이다.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을 비롯한 전 직원들은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4.25~28),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5.10~12) 등 잇달아 굵직굵직한 대회를 치르느라 녹초가 될 법도 하지만 지친 기색 없이 소년체육대회를 준비에 여념이 없다.

이는 지난해 도내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전북 체육의 위상을 대내외적으로 드높인 만큼 이번 소년체육대회 또한 성공적으로 치러 ‘품격 높은 전북, 체육 선진도’의 이미지를 전국 시·도 선수들과 지도자, 관람객 등에게 심어주기 위함이다.

이에 하루가 멀다하고 맹훈련중인 선수들을 방문, 격려·지도하고 있고, 각 종목별 경기장 시설 점검과 진행(준비)사항을 지속적으로 살피고 있다.

또 한 치의 오차도 발생하지 않도록 물품(비품)과 용기구, 전산장비 설치 여부도 꼼꼼히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대회운영본부와 심판대기실, 도핑실 등 각종 용도실 점검, 종목별 의료지원 현황, 진행(보조)요원 확인 등 전 직원들이 각 자 맡은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라북도와 전북도교육청, 전북경찰청, 14개 시·군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대회 출전하는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선수트레이너를 경기장에 파견시킬 예정이다.

최형원 도 체육회 사무처장은 “소년체육대회를 문화체전, 참여체전, 경제체전, 안전체전, 희망체전으로 치르기위해 밤낮없이 활동하고 있다”며 “전북을 찾는 모든 사람들이 불편이 없도록 대회를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체육회는 최근 ‘전국소년체육대회 대비 종목단체 총감독 간담회’를 익산실내체육관 전북종합상황실에서 열고 막판 훈련점검 등을 논의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