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5·18 민주화 유공자 문장주씨댁에 명패 달아줘
군산시, 5·18 민주화 유공자 문장주씨댁에 명패 달아줘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9.05.1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는 16일 개정면에 거주하는 5·18 민주화 유공자 문장주씨댁에 민주유공자 명패를 달아줬다.

 이 자리에는 강임준 군산시장과 황선우 국가보훈처 전북서부보훈지청장 등 각계 인사가 참석했다.

강임준 시장은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해 나라를 위해 희생·공헌한 민주유공자들을 만나 직접 명패를 달아 드릴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예우와 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는 지난 3월부터 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국가보훈처와 협력하여 ‘독립·민주·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3.1 운동 100주년에 맞춰 군산시 독립유공자 29가구를 시작으로 민주 유공자 4가구에 명패를 부착해줬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