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확정
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확정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5.1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학생 수도권 교통편익 제공”
원광대 시외버스 정류장 설치 촉구 현수막/연합뉴스 제공
원광대 시외버스 정류장 설치 촉구 현수막/연합뉴스 제공

전라북도가 익산 원광대학교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와 관련해 노선 변경인가를 승인함으로써 오랜 숙원인 정류소 설치가 15년만에 확정됐다.

 이로써, 원광대는 수도권 학생을 유치하고 재학중인 학생들의 교통편익과 함께 익산시는 지역발전을 견인할 경제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15일 익산시에 따르면 익산터미널에서 서울 남부터미널 노선이 원광대를 경유할 수 있도록 시외버스 노선 변경인가를 전라북도로부터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정류소 위치는 원광대사거리 옆 농협 앞으로 결정됐다. 익산터미널을 출발해 서울남부터미널에 도착하는 시외버스는 하루 10회에 걸쳐 원광대 정문을 경유해 익산IC 방향으로 운행하게 된다.

 익산시와 원광대는 2004년부터 서울, 경기 수도권 학생 유치를 통해 원활한 신입생 모집 및 익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류장이 설치돼야 한다고 호소해 왔지만 익산지역 운송업계의 갈등과 반발로 해법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익산시는 운수업계와 지속적인 간담회를 개최해 원광대가 위축될 경우 결국 익산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버스와 택시 이용객도 줄어 운수업계도 더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고 설득해 왔다.

 또한, 운수업계와 상생발전을 위한 대표자 회의를 여러 차례 개최한 결과 원광대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합의를 이끌어 냈다.

 익산시는 이달 중으로 정류소 및 승차권 발매기 등 이용객 편의시설을 모두 갖추고 운행을 본격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시외버스 정류장이 설치돼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원광대는 수도권 학생들의 신입생 유치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우수 교직원 초빙 등 대학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북부권 시민들에게도 교통 편의를 제공할 수 있어 익산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광대학교 관계자는 “원광대는 10여년 동안 학생들의 교통편익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으며, 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장 설치 확정으로 수도권 학생들의 교통이 보다 편리해 졌으며, 익산시와 전라북도, 관련 기관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헌율 시장은 “원광대의 오랜 숙원인 시외버스 정류장 설치문제가 지역사회 발전이라는 큰 틀 아래 이해관계자들이 조금씩 양보해 드디어 해결됐다”며 “지역사회 갈등이나 문제는 소통과 협치를 통해 적극적으로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