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몇부작? 마지막회-후속-예고에 이어지는 꾸준한 관심
'왼손잡이 아내' 몇부작? 마지막회-후속-예고에 이어지는 꾸준한 관심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5.1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왼손잡이 아내' 92부 예고가 공개됐다. 지난회에서 이수경은 모든 기억을 되찾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저녁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 92회에서는 오라 일가가 오하영 가족 자살 사건에 대해 더 깊이 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동시에 산하(이수경)는 남준(진태현)과 하영의 계획에 덫을 놓기 시작한다.

갑자기 돌변한 산하의 태도에 남준은 당황스럽기만 하다. 덧붙여 산하는 그룹 측에 투자금을 지원한다고 결정, 치매 기술제 또한 거래하려고 한다.

이에 산하는 박도경(김진우)에게 전화를 걸어 "분명히 빼돌리려고 할 거다"라며 새로운 음모가 있음을 시사한다.

또 에스더(하연주)는 해철이 유명 화가 ‘아기’임을 알게 된다. 이후 그는 당장 달려가 식구들에게 이 소식을 전한다.

과연 오늘(16일) 방송에서는 어떤 그림이 펼쳐질지 기대가 한껏 모이는 상황이다.

한편 '왼손잡이 아내'는 총 103부작으로 이날 방송은 92부다. 후속은 '태양의 계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