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결혼이민자 하트 -맘’ 10명 결연
남원시 ‘결혼이민자 하트 -맘’ 10명 결연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5.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으로 맺어진 모녀의 정,남원시 결혼이민자 라트-맘 결연
마음으로 맺어진 모녀의 정,남원시 결혼이민자 하트-맘 결연

남원시에서 거주하는 결혼이주 여성들이 든든한 새 엄마를 갖는 ‘모녀의 정’ 결연식을 개최했다.

15일 남원시 여성단체협의회 회원과 남원시에 거주하는 결혼이주여성 10명이 각각 1대 1‘결혼이민자 하트-맘’ 결연식을 갖고 멘토-멘티로 이국 생활의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결혼이주여성들과 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은 결연중서를 교환한 뒤 무드등 만들기를 비롯 사랑의 편지쓰기와 식사를 하면서 마음으로 이어진 모녀의 정을 나눴다.

남원시 ‘결혼이민자 하트-맘 맺기사업’은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 올해 7년째를 맞는 사업으로 한국에 온 지 얼마 안된 결혼이주여성들이 생소한 언어와 문화 환경으로 겪는 어려움을 덜어주고 우리 문화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시작했다.

올해 결혼이민자 하트-맘 맺기사업 사업의 주체는 ‘리본(re-born)맺기’로 사업 7주년을 맞아 다시(re)태어나고(born)리본으로 단단히 묶겠다는 의미다.

결혼이민자 하트-맘 결연은 지금까지 총 70쌍, 매년 신규로 10쌍을 선발했던 방식을 올해부터는 기존 참여자에게도 하트-맘 재결연의 기회를 제공하고 이사나 집안 사정 등의 이유로 하트-맘 인연이 지속되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보다 내실 있고 지속적인 결연을 제공하기 위해 보완했다.

특히 올해는 남원시여성단체협의회 공연을 비롯 캄보디아 전통춤 등으로 구성된 작은 음악회를 처음으로 도입하고 시립김병종미술관, 지리산 허브밸리 등 관내 새로운 관광지를 알아가는 활동과 멘토에게 한가위 만능 레시피를 전수 받는 기회 등 다채로운 행사을 통해 만남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노경희 남원시 여성가족과장은 “하트-맘으로 다시 만난 인연,새롭게 맺은 인연이 모두 오래 유지돼 결혼이주여성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으로 적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