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청정 옥정호 지키기 총력
임실군 청정 옥정호 지키기 총력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5.0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외래어종 퇴치 총력

임실군이 옥정호 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유해 외래어종 퇴치에 발벗고 나선다.

9일 군에 따르면 옥정호의 건강한 생태계 유지를 위해 생태계 교란생물로 지정된 큰입베스, 블루길을 퇴치하는 옥정호 유해 외래어종 퇴치사업을 이달부터 9월까지 시행한다.

옥정호는 우리나라 최초의 다목적댐을 만들면서 생긴 거대한 인공호수로 유역면적 763㎢, 저수면적 20.6㎢로 총 저수량은 4억6천만 톤에 달하는 국내에선 일곱 번째로 큰 호수다.

옥정호는 봄과 가을이면 물안개로 절정을 이루어, 지역민들은 물론 전주와 광주 등 인근 도시민들과 전국에서 온 관광객 등 연간 80만 명 이상의 탐방객이 찾는 전라북도 대표 관광명소다.

군은 깨끗한 옥정호 수질보호와 생태계 교란생물 퇴치를 위해 유해 외래어종 퇴치사업이 해마다 시행하고 있다.

외래어종은 토종어류의 치어와 알을 먹어치워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는 주범이며 이들 어종은 일부 군민들이 방생하거나 상류 유역에 방사한 하천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은 와래어종 퇴치작업을 위해 물고기가 지나다니는 길목에 유인 그물망(정치망)을 설치해 외래어종의 산란기인 5월에 집중적으로 포획하고 2~3일 마다 수거하여 토종어류는 방생하고, 외래 어종만 수거하여 가축사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생태계 교란생물이 확산됨에 따라 토종생물의 주요 서식지가 위협 받고 있는 상황에서 호수의 건강한 생태계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외래어종 퇴치작업을 시행키로 했다.

군은 토종어종 복원을 위한 뱀장어, 미꾸라지, 붕어, 쏘가리, 다슬기 등 치어를 방류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옥정호는 사계절 내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섬진강의 깨끗한 수질과, 건강한 하천과 청정 옥정호로서 생태계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