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토트넘 기적의 UCL(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손흥민의 토트넘 기적의 UCL(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 김재춘
  • 승인 2019.05.09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우라 헤트트릭으로 3대2 역전승
환호하는 손홍민./연합뉴스
환호하는 손흥민./연합뉴스

손흥민의 뛰고 있는 잉글랜드의 토트넘이 기적같은 승리를 거두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오른다. 한국선수론 박지성에 이은 두번째다.

토트넘은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0대2로 끌려가다 후반에만 혼자 세 골을 몰아넣은 루카스 모라의 활약으로 3대2 역전승을 거뒀다.

마치 리버풀이 바르셀로나에게 1차전 0대 3으로 뒤진 경기를 2차전 4대0으로 승리한 것 처럼 토트넘 역시 1, 2차전 합계 0대3으로 끌려가다 3대3 동점을 만들어 원정팀 다득점 원칙으로 결승에 진출한 것 처럼 기적 같은 승리를 거둔 것이다.

지난 1일 홈경기 1차전에서의 0대1로 패배한 토트넘은 뒤가 없었다. 초반 부터 공격적으로 나선 토트넘이지만 선취골은 아약스의 것이었다.

경기사작 5분만에 두샨 타디치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요리스에 막힌뒤 이어진 코너킥에서 라세 쇠네의 크로스를 더리흐트가 골문 앞으로 뛰어들어 헤더로 골을 넣었다.

이후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손흥민이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 골라인 부근에서 슈팅한 골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손흥민은 또 1분 뒤 델리 알리의 침투 패스에 이은 골키퍼와 1대일 찬스에서의 슛 역시 골키퍼 선방으로 골로 이어지진 못해 오늘은 골운을 갖지 못한 듯 했다.

 2골 이상이 필요한 토트넘은 게속 공격을 시도했으나 아약스의 역습에 또 1점을 추가해 줬다.

패스플레이로 토트넘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아약스는 타디치의 패스를 지예흐가 대각선 왼발슛으로 2대0으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이제 토트넘이 필요한 골의 수는 3점.

이때 나타난 선수가 모우라다.

후반 시작하며 페르난도 요란테를 투입한 토트넘은 후반 10분 역습으로 한 골, 14분 문전 혼전에서 왼발 터닝슛으로 한 골을 넣은 모우라의 연속골로 2대2 동점을 만들며 UCL 결승진출에 필요한 골을 1로 좁혔다.

그러나 UCL 결승을 위한 투지는 아약스 역시 만만치 않았다. 후반 34분 아약스의 지예흐의 왼발 슛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는 등 아약스의 반격에 토트넘은 주첨 거렸다.

모우라 3번째 골에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연합뉴스
모우라 3번째 골에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연합뉴스

후반 종반 총공격에 나선 토트넘은 베르통언, 손흥민의 슈팅이 연이어 터졌으나 골과는 거리가 멀어 아약스의 결승 진출이 가시화 됐으나. 이날 승리의 여신과 행운의 여신은 토트넘과 모우라에게 쏠려 후반 추가시간에 모우라가 결승골을 헤트트릭으로 장식하며 이날의 히로인으로 떠올랐다.

한편 이날 경기의 승리로 토트넘은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진출하는 역사를 썼다.

비록 오늘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으나 손흥민은 유럽진출이후 역시 처음 결승 무대를 밟는다.

6월2일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스페인)을 기적같이 제치고 올라온 같은 잉글랜드 리그 팀 리버풀과 단판으로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드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 판 승부를 거룬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