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한 발짝만 더 디디면 UEFA 결승
손흥민, 한 발짝만 더 디디면 UEFA 결승
  • 김재춘
  • 승인 2019.05.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이 챔스 4강진출하자 기뻐하는 요렌티, 손홍민과 포체티노 감독./연합뉴스 제공
토트넘이 챔스 4강진출하자 기뻐하는 요렌티, 손흥민과 포체티노 감독./연합뉴스 제공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은 한국인으로는 맨유시절 박지성 선수에게만 아직까지는 허용된 게임이었다.

이제 9일에 펼쳐질 아약스와 토트넘의 2차전의 결과에 따라 또 한명의 한국인이 결승에 설 수 있을지 결정된다.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1차전 홈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팀은 주전 골게터 2명이 빠진 차포 뗀 상황에서 0대1로 패하고 원정 2차전에 나선다.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차전은 손흥민과 토트넘 구단에게 또 한번의 도약의 찬스를 갖느냐 마느냐의 경기가 된다.

지난 1일 홈에서 패배로 원정 2차전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며, 1대0 승리는 연장으로 승부가 이어지며, 두 골 이상 넣고 이기면 골득실차가 같더라도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토트넘이 결승에 진출한다.

토트넘 역사상 4강이라는 큰 족적을 남긴 포체티노 감독과 손흥민은 이제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골게터로서의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

현재 아약스는 떠오르는 태양과 같은 거침없는 상태다.

네덜란드 정규리그 3경기, 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 네덜란드축구협회(KNVB)컵 1경기까지 6연승 중이다.

홈 경기에서는 지난 2월 14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1-2로 패한 이후로 7경기 연속 무패(6승 1무)의 기세를 올리는 중이다.

이에반해 토트넘은 다음 챔스리그 진출권을 사실상 어부지리 얻었으나 최근 챔스리그 1차전 패배 포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연속 2게임 패배로 팀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태다.  

게다가 손흥민은 본머스전 퇴장으로 정규리그 마지막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까닭에 이번 시즌의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라도 꼭 아약스와의 2차전 승리가 필요한 상태다.

만약 9일 손흥민이 좋은 결과를 얻어 결승에 진출한다면 바르셀로나(스페인) 혹은 리버풀(잉글랜드)전 승자와 6월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드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세계적 경기를 펼치게 된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