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 5월 중 본격 착수
정읍시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 5월 중 본격 착수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5.0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원도심의 대표 거리인 새암로, 쌍화차거리, 우암태평로에 대한 도시재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으로 국토부 공모에 선정되어 원도심 내 3개 거리를 지역 특성에 맞도록 가로환경을 정비하고 야간경관조명 등을 설치하여 명품특화거리로 탈바꿈한다.

시민창안 300거리란 시민들이 회의를 통해 직접 창안해 낸 이름으로 샘골시장, 시기성당, 우암태평로가 각각 100년 이상 된 것을 의미한다.

시에 따르면 예전에는 정읍의 원도심을 대표하는 거리였으나 물리적 환경이 낙후되고 방문객 감소 등으로 상권이 쇠퇴한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낙후된 원도심의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것이다.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에는 국비 32억, 시비 32억으로 총 사업비 64억원이 투입된다.

5월중 거리별 환경개선사업에 착수하여 2020년 상반기 내 모든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쌍화차 특화거리는 쌍화차 상징 경관조형물과 안내사인, 고풍스런 이미지의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여 내방객들의 편의를 도모한다.

패션의거리 새암로는 기존 거리형태를 유지하면서 상징조형물과 조명등 설치를 하고 ‘빛의 거리, 창업의거리 우암태평로’에는 시기성당을 활용한 야간조명과 진입게이트, 쌈지공원이 조성된다.

또한, 쌍화차거리와 우암태평로는 사업비 21억5천만원(한전 7억5천, 시비14억) 추가 투입하여 지중화사업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기간 단축 및 예산절감 효과는 물론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각종 전선과 전주를 제거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거리환경으로 조성한다.

특히, 쌍화차거리와 우암태평로는 특화거리가 조성된 후 기존의 양방향 교통체계가 일방통행으로 변경되어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걷고 싶은 거리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초기에는 차량통행에 다소 혼선이 예상 되지만 사전홍보와 교통시설물 보강 등을 통해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한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3개거리가 정읍시의 특색을 살린 명품거리로 조성되어 침체된 원도심의 상권 활성화와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