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행복임실누리단 운영 활발
찾아가는 행복임실누리단 운영 활발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5.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의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인 ‘찾아가는 행복임실누리단’이 주민들의 성원 속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찾아가는 행복임실누리단은 3일 관촌면 신전마을 다락골에서 주민과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사업은 임실군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거동이 불편하거나 정보를 몰라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마을을 찾아가 주민들에게 다양한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사업이다.

행사는 관촌면 맞춤형복지팀과 행복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박순남·강두천)가 공동으로 진행됐다.

심 민 임실군수를 비롯해 마을 어르신들과 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 협력을 위해 보건의료원, 임실군사회복지협의회, 임실군자원봉사센터, 임실군 기초푸드뱅크 등 다양한 기관과 단체에서 함께 했다.

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공연(단장 이기찬)을 시작으로 보건의료원은 한방진료와 구강검진·치매예방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임실군 사회복지협의회는 주민들의 손 건강을 위한 손마사지, 임실군자원봉사센터는 방향제 만들기, 기초푸드뱅크에서는 푸드물품 나눔행사를 진행했다.

관촌면 행복보장협의체는 행사 안내와 식사 제공 봉사를 통해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정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김성훈 마을이장은 “주민 대부분이 고령인 마을까지 찾아와 각종 복지프로그램 운영과 의료봉사 서비스를 통해 주민들의 복지서비스 질이 올라가는 계기가 되어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심민 임실군수는 “찾아가는 행복임실누리단이 지역을 돌며 맞춤형 원스톱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주민들이 많이 좋아하신다”며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 임실을 만들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복지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