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남원 광한루원 일원서 춘향제 팡파르
8일 남원 광한루원 일원서 춘향제 팡파르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5.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9회 춘향제,신관사또 부임행차 공연

대한민국 대표 전통축제인 제89회 춘향제가 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 광한루원 일원에서 숙종 임금 시대로 화려한 역사·체험 여행을 시작한다.

올 춘향제는 광한루 600년을 맞아 ‘광한춘몽(廣寒春夢)-사랑에 빠지다’를 주제로 광한루원과 요천 일원에서 전통문화·공연예술·놀이체험·부대행사 등 4개 분야 24개 종목의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이번 춘향제의 모토는 전통을 기반으로 한 퓨전과 대중공연의 강화로 전통공연으로 춘향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퓨전음악, 실험예술, 컨템퍼러리국악 등 다양한 장르를 접목해 공연예술제의 영역을 확장한다.

축제 첫날인 8일에는 춘향제의 하이라이트인 춘향선발대회가 밤 7시30분부터 완월정 무대에서 열린다.

춘향선발대회는 국내외에서 413명이 참가해 32명이 본선에 올라 춘향의 아름다움과 기량을 뽑낸다.

이어 앞서 남원예촌 무대에서는 ‘변사극 춘향전(오후 2시-3시),‘춘향전 주인공 찾기’(오후 4시-5시),퓨전음악 ‘동서양 음악에 빠지다’ 오후6시-7시)각 각각 열린다.

특히 춘향제 개막공연 ‘춘몽’은 9일밤 7시30분부터 완월정 무대에서 웅장한 무대를 연출한다.개막공연은 신관사또 생일잔치를 주제로 신관사또 부임행차 행렬, 길놀이, 모듬북 공연 등이 이어진다.

또 안숙선 명창, 저글링 팀브라더스, 비보이 라스트포원, DJ김태준, 국립민속국악원, 남창동줄타기 공연과 개막공연 뒤에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춘향골 하늘을 수 놓는다.

또 판소리 기량을 겨루는 ‘춘향국악대전’(12일 오전9시-오후5시), 전통공연 ‘5색 춘향가’(10일 오후4시30분-5시30분), 대중가수와 국악공연이 함께하는 ‘광한춘몽 콘서트(10일 밤 8시-10시),댄스파티인 ‘달빛춤판’(밤 10시-11시)이 각각 펼쳐진다.

일년에 단 한번 개방하는 광한루각(보물 281호)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명창을 만날 수 있는 ‘판소리 봄을 위해 서다’(11일 오후 2-3시, 오후 3-4시)가 두 차례 마련돼 있고 차 없는 거리에서는 버스킹 공연이 춘향제 기간 내내 계속된다.

광한루원에서 펼쳐지는 ‘춘향시대’에서는 사랑을 테마로 숙종 임금시대 생활상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선 보인다.

공연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준비돼 있다. 사또의 일상을 해학적으로 풀어내어 관객과 함께 즐기는 ‘신관사또 봄 나들이’와 춘향제의 역사와 전통에 신세대의 익살과 유머를 가미한 단막극 ‘코미디 춘향전’이 춘향제의 재미를 더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 날 열리는 남원시민화합 춘향골한마당은 춘향제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12일 밤 8시부터 사랑의 광장 무대에서 열리는 한마당에는 인기가수 장윤정, 김연자, 카밀라,청하, 엔플라잉, 현진영, 성진우, 태하 등이 함께 축제 분위기를 북돋운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