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도심 하천인 신평천 정비에 총력
김제시, 도심 하천인 신평천 정비에 총력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9.04.2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는 2020년까지 신평천 정비에 105억 원을 투입해 도심하천의 재난 재해 침수예방과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도심 소하천 정비는 교동 김제중앙병원에서 복죽동 구산 5교까지 연장 1.38km로 기존 콘크리트 개거를 철거하고 식생호안블록, 식생옹벽블록, 식생매트 등 친환경 재료로 호안을 재정비하고, 친환경 생태습지를 조성해 수질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도록 공사를 시행한다.

 특히, 구산 2교를 재가설해 교통사고 예방과 홍수피해를 최소화하고 제방은 높이고 하천 폭을 확장해 도심지의 침수 피해 예방과 재난 재해를 예방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사업이 완료되면 교동, 복죽동 주민들을 홍수 피해로부터 보호하는 것은 물론 주민들의 생활환경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 된다”며 “신평천 본연의 서식 환경을 지키고 경관과 수질을 향상시키는 하천 환경 조성으로 지속 가능한 생태 도시의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