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이영근 교수 손목 골절 치료 연구로 큰 주목
전북대병원 이영근 교수 손목 골절 치료 연구로 큰 주목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4.2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병원 이영근 교수

 전북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영근 교수가 손목 골절 치료 연구 내용을 발표해 국제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이 교수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AAOS 2019 Annual Meeting’에서 구연(1편)과 포스터(1편)를 발표했다.

 미국정형외과학회에서 주관하는 이 학회는 정형외과 학회 중 세계 최대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이 교수는 ‘주상골 불유합 골절에 대한 관절경을 이용한 골이식’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주상골 불유합 골절 치료 방법으로 많이 사용되는 개방적 수술은 회복률이 65∼90%에 그치고 골절에 동반한 손상 등의 조기 발견이 어려웠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을 추적 관찰한 결과 96∼100%의 회복률과 10주라는 이른 시간에 골유합을 얻을 수 있었다.

 이 교수는 주상골 불유합 골절의 경우 관절경 수술을 일차적으로 고려할만한 가치가 있음을 수술 사례를 바탕으로 보고해 학회에 참가한 세계적인 석학 및 의료진들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미국정형외과 학회에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등 학문에 대한 경험을 나눌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후속 연구 활동을 계속해 의료의 질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영근 교수는 손, 손목 질환, 외상을 전문으로 치료하고 있으며 현재 대한수부외과 학회와 아시아·태평양 손목관절학회에서 상임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