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애인단체 “장애인 차별 철폐, 시민권 보장하라”
전북 장애인단체 “장애인 차별 철폐, 시민권 보장하라”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4.2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420 장애인차별철폐 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4일 전주시 전북도청 앞에서 '장애인 차별철폐와 완전한 시민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 420 장애인차별철폐 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4일 전주시 전북도청 앞에서 '장애인 차별철폐와 완전한 시민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지역 장애인 단체들이 장애인에 대한 차별 철폐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행동은 24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차별을 멈추고 완전한 시민권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단체는 “지난해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전북에 등록된 장애인은 13만1천여 명”이라며 “이는 전체 도민의 7.1%를 차지하는 것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두 번째로 장애인 등록 비율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국에서 실시하는 장애인활동보조 서비스는 실시할 계획조차 없다”며 “장애인에게 필요한 재난 안전 대책 역시 행정당국과 지방의회에서 한번도 논의 된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장애인들도 똑같은 전북 도민“이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동등하게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행정이 제대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이날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24시간 보조 서비스 시행과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사업 확대, 장애인 활동 보조 자부담금 폐지 등을 요구했다.

 또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전북도청에서 국민연금공단까지 거리행진을 벌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