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최지만 '제한선수' 등재…개인 문제로 1∼2일 후 복귀
MLB 최지만 '제한선수' 등재…개인 문제로 1∼2일 후 복귀
  • 연합뉴스
  • 승인 2019.04.2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4회에 보스턴 레드삭스 선발투수 릭 포셀로로부터 올 시즌 개인 첫 3루타를 만들어 낸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4회에 보스턴 레드삭스 선발투수 릭 포셀로로부터 올 시즌 개인 첫 3루타를 만들어 낸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미국프로야구(MLB) 탬파베이 레이스 구단이 최지만(28)을 제한선수 명단(restricted list)에 올렸다.

24일(한국시간) MLB닷컴, 탬파베이 타임스 등에 따르면, 탬파베이 구단은 개인 문제를 이유로 최지만을 제한 선수로 분류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사유인지는 알려지지 않았고, 탬파베이 타임스는 징계는 아니며 최지만이 1∼2일 후 복귀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지만은 지난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첫 3루타를 친 뒤 왼쪽 종아리 통증을 호소해 경기 중 교체된 뒤 두 경기를 결장했다.

그는 시즌 타율 0.286, 홈런 1개에 6타점을 기록 중이다.

MLB 구단은 부상 이외의 다른 이유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를 제한 선수로 묶어 둔다.

금지 약물을 복용해 출전 정지를 받은 선수들이 주로 제한 선수로 분류되고, 구단은 급료 지급을 중단하는 식으로 해당 선수를 징계한다.

2016년 서울에서 음주 운전 후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서 실형을 받고 2017년을 통째로 날린 뒤 2018년 우여곡절 끝에 다시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제한 선수로 등재되기도 했다.

강정호는 그 기간 연봉을 한 푼도 쥐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