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시설확충비 집행잔액 33억여원 목적외 사용
전북대 시설확충비 집행잔액 33억여원 목적외 사용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4.2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역거점국립대에 지원된 시설 확충 사업비 일부가 원래 목적과 다르게 집행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전북대에서도 33억여 원이 사업계획과 다르게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감사원의 ‘거점국립대학 인력운영 및 교육기반 조성실태’ 결과에 따르면 전북대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간호대 임상교육센터, 산학연협력센터, 익산캠퍼스 기숙사, 국제교류어학원, 인문사회관 등 총 5개 사업 시설 확충 사업비 집행 잔액 33억여 원을 대학 내 다른 시설 설치 내지는 보수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정된 시설확충 사업비에서 금액이 남을 경우에는 반납하는 게 원칙이지만 전북대 등 대부분 지역거점대학은 대학 내 건축물을 고급화하거나 용도를 변경하는데 집행 잔액을 활용해 왔던것이다.

교육부에서도 이들 대학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감사원 측은 이들 대학의 내년도 예산 집행에 불이익을 줄 것을 권고했다.

또한 이번 감사원 조사 결과 전북대는 국제교류어학원 신축과 관련해 자체 예산 부족으로 공사 기간이 6년 정도 지연되면서 해당 건설사로부터 추가 비용(6억8천만원) 청구 소송이 제기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대는 이에 대해 “공사 기간이 지연돼 추가 비용 청구 소송이 제기된 바 있다”며 “해당 사안은 법원의 강제조정에 따라 업체측에 4천300만원을 지급한 뒤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