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에 봄이 왔어요’…K리그1 평균관중·동시접속자 50%↑
‘프로축구에 봄이 왔어요’…K리그1 평균관중·동시접속자 50%↑
  • 연합뉴스
  • 승인 2019.04.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에도 완연한 봄이 왔다.

K리그1(1부리그)와 K리그2(2부리그)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관중과 인터넷 중계 동시접속자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올 시즌 K리그1 8라운드를 마친 현재 평균 유료관중은 8천62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8라운드 종료 시 평균관중 5천789명보다 48.9%가 늘어난 수치다.

7라운드를 치른 K리그2에서도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관중은 1천755명이었으나 올해는 43.5%가 증가한 2천519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포털 네이버 동시접속자 수에서도 눈에 띄는 변화가 있다.

K리그1의 경우 지난 7라운드까지 경기당 평균 동시접속자 수는 2만939명이었다. 작년 7라운드까지 경기당 평균 동시접속자 수는 1만4천122명. 올해 48.2%가 증가한 셈이다.

K리그2 동시접속자 수 역시 지난해 5천469명에서 올해 7천451명으로 36.2%가 늘어났다.

올 시즌 K리그1 평균관중 증가의 효자는 역시 대구다.

대구는 6만6천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종합경기장인 대구스타디움을 홈구장을 쓴 지난해 8라운드까지 홈에서 4경기를 치러 평균관중 4천101명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을 통틀어 대구의 평균관중은 이보다도 적은 3천518명에 불과했다. 관중 477명 앞에서 치른 경기도 있다.

하지만 약 1만3천석 규모의 신축 축구전용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로 옮겨 시즌을 맞이한 올해는 K리그1 8라운드까지 4차례의 홈경기에 평균 1만1천236명의 관중이 들어찼다.

지난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8라운드 경기(9천882명)에서 중단되기 전까지는 개장 이후 매진 행진이 이어졌다.

대구는 올 시즌 현재 평균관중 수에서 전북 현대(1만4천217), FC서울(1만4천142명)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시도민구단 중에서는 1위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올 시즌 초반 K리그의 흥행에 대해 “지난해 대표팀의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등으로 축구에 대한 관심이 늘고, 올 시즌 초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K리그 팀들의 선전과 대구의 신축 홈구장 효과 등이 어우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K리그 인기가 바닥을 친 것 아니냐’는 기대감도 흘러나올 법하다. 특히 유료관중만 집계하는 상황에서 나타난 수치 변화라서 더욱 고무적이다.

K리그 평균관중은 2011년 1만1천635명에서 실관중 집계를 시작한 2012년에는 6천767명으로 거의 반 토막 났다.

이전까지는 얼마나 관중 집계에 허수가 많았는지를 여실히 보여준 때였다.

이후 2017시즌까지 6천∼8천명에서 오르내리던 K리그 시즌 평균관중은 유료관중만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해에는 5천458명으로 더 줄었다. 실관중 집계 이후 최소 관중이었다.

하지만 연맹은 일부 구단이 종종 유료관중이 아닌 ‘총관중’을 발표하자 올해는 아예 ‘공식 관중=유료관중’ 개념을 경기규정에 명시했다.

그런데도 올시즌 초반 관중 수는 실관중 집계 이후 최다를 기록할 수 있는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연맹 관계자는 “이제는 구단도 관중 유치의 중요성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어떻게 해야 할 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 관중 증가와 K리그에 대한 관심이 시즌 내내 이어지길 기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