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민간건설주택 전북 총 841세대 약정방식 매입
LH, 민간건설주택 전북 총 841세대 약정방식 매입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9.04.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는 매입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 방식으로 전북지역에서 총 841가구를 매입, 공급키로 했다.

 전북 대상지역은 익산시, 전주시, 군산시, 정읍시이며 일반용 701가구, 청년·고령자용 140가구 등 총 841가구를 매입, 공급한다.

 LH는 매입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 방식의 광주전남 및 전북권 사업설명회를 25일 오후 2시 LH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방식’은 LH가 민간사업자의 건축예정 또는 건축중인 주택(다가구·다세대)에 대해 건축완료 전 매입약정을 체결한 뒤 준공 후 매입해 매입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매입임대주택은 기존주택을 매입 주거가 취약한 계층에게 임대하는 사업으로, 대중교통 여건이 좋은 도심에 위치하고 임대조건이 저렴하여(시세의 30% 수준) 최소한의 주거비로 기존 생활권에 계속 거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LH는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매입임대 공급물량 확대 등 정부 정책목표에 부응하기 위한 사업방식 다각화의 일환으로 이번 민간건설주택 사전 매입약정 제도를 도입하게 되었다.

 완성주택을 매입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건축 주요공정에 LH가 점검을 실시하므로 전반적인 주택품질의 향상을 기대할 수 있고, LH의 사전 매입약정을 통해 민간사업자는 부동산경기에 따른 미매각·미분양 위험 및 건축 과정에서 자금조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매입지역은 전국을 대상으로 하며, 매입대상은 세대별 주거전용면적 85㎡ 이하인 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등으로, 접수 후 서류심사 및 현장조사 등을 거쳐 매입심의위원회에서 매입대상 주택을 선정한다.

 지속적인 주택확보 및 공급을 위해 올해 4월 1일부터 필요물량 확보시까지 연중 수시로 접수하며, 전국 LH 지역본부 내 주거복지사업부에서 방문접수로만 신청 가능하다.(우편·인터넷접수 불가)

 LH 관계자는 “민간주택 매입약정을 통해 민간사업자는 안정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고, LH는 우수한 품질의 주택을 지속적으로 수급할 수 있어 상호간의 동반성장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