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귀농 귀촌인 안정적 정착 온힘
임실군 귀농 귀촌인 안정적 정착 온힘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4.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에 나섰다.

군은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기에도 귀농·귀촌인의 임실로의 전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올해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도시민 유치를 통한 농촌지역 인구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군은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전라북도 귀농·귀촌지원센터 서울사무소(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소재)에서 40여 명을 대상으로 도시민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해 귀농귀촌인의 고민을 현장에서 해결해 줬다

실제 군은 인구 늘리기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 지난 2016년에는 537명, 2017년에는 320명, 2018년 504명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군은 귀농·귀촌인들을 위해 소득사업 및 생산기발시설 지원사업과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해 안정적 정착을 돕는다.

귀농·귀촌인 소득사업 및 생산기반시설 지원사업은 경제작물, 임산물 등 소득에 필요한 사업으로 가구당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하고 주택구입 신축 및 수리 지원사업은 귀촌 거주 안정을 위하여 가구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전입한 날부터 최대 5년이내 세대주가 신청하고 2월까지 신청서를 접수 후 귀농·귀촌 지원 위원회 심사를 통해 소득사업 및 생산기반시설 지원사업 39가구 2억7천만원과 주택신축 및 수리지원사업 38가구 1억9천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및 초보 귀농귀촌인에게 안정적인 준비와 성공적인 정착을 돕고자 전문멘토단을 육성해 귀농귀촌인을 양성하는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귀농·귀촌 정착지원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하는 등 농촌생활의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귀농·귀촌인들이 임실군을 제2의 고향으로 살 수 있도록, 다양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귀농귀촌인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