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변주승 교수,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위촉
전주대 변주승 교수,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위촉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4.1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역사문화콘텐츠학과 변주승 교수가 최근 제19대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임기는 2022년 3월까지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우리나라 역사 연구와 체계 정립에 필요한 한국사 사료를 조사·수집·보존하고, 한국사 연구·편찬·보급을 통한 한국사 연구의 심화·발전 및 역사인식 고양을 주관하는 국가기관이다.

변 교수는 조선시대사 전공자로 조선시대 인문지리서인 ‘여지도서’(전50권), 조선후기 정치·범죄사회사 자료인 ‘추안급국안’(전90권) 등 방대한 사료의 번역과 연구를 주도해왔다.

또한 협동번역사업 거점연구소 지원 사업(한국고전번역원), 지방대학특성화사업(교육부), 대학중점연구소 사업(한국연구재단) 등 고전학·인문학 연구사업단의 책임자로 인문학 연구의 지평을 넓히고 대중화 하는 데 앞장서 왔다.

변 교수는 전주대 박물관장, 학생취업처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전주대 산학협력단장, 한국고전학연구소 소장, 인문한국플러스(HK+) 연구단 단장으로 산학협력과 연구 사업에 전념하고 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