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욱 4호골’ 전북, 제주 꺾고 선두 도약
‘김신욱 4호골’ 전북, 제주 꺾고 선두 도약
  • 연합뉴스
  • 승인 2019.04.1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손준호와 제주 아길라르가 볼을 다투고 있다./전북 현대 모터스 제공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이번 시즌 7경기 만에 선두자리에 올랐다.

전북은 13일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43분에 터진 김신욱의 결승 골에 힘입어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물리쳤다.

최근 2연승을 이어간 전북은 4승 2무 1패로 승점 14를 쌓아 아직 7라운드 경기를 치르지 않은 울산 현대에 승점은 같되 다득점에서 앞서 선두가 됐다.

나흘 전 일본 원정으로 치러진 우라와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승리까지 포함하면 최근 5경기 무패(4승 1무)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조제 모라이스 감독으로 사령탑을 교체한 전북은 시즌 초반 리그와 ACL 경기 2연패에 빠지며 흔들리기도 했지만, 차츰 안정감을 찾아가며 K리그 ‘1강’다운 면모를 찾아가고 있다.

김신욱은 6라운드 인천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리그 4골로, 득점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제주는 무승 행진이 7경기(4무 3패)로 늘어났다.

홈 경기장인 제주월드컵경기장의 잔디 보수 탓에 초반 6경기를 원정으로 치른 제주는 이웃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치른 홈 개막전에서도 시즌 첫 승리를 신고하지 못했다.

제주는 남은 홈 4연전에서 첫 승리에 재도전한다.

첫 승이 절실한 제주와 연승을 잇고 싶은 전북은 초반부터 공세적으로 맞섰다.

제주는 마그노를 원톱으로, 이창민, 아길라르, 윤일록 등을 2선에 내세웠고, 전북은 우라와전에 나섰던 로페즈와 아드리아노, 이동국 등을 쉬게 한 채 국내 선수로만 선발 명단을 꾸렸다.

전북이 전반 6분 문선민의 중거리 슈팅으로 첫 유효슈팅을 기록하자 제주의 이창민도 프리킥 직접 슈팅을 비롯해 특유의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두 번 날리며 전북의 골문을 위협했다. 역습도 날카로웠다.

그러나 골망을 먼저 흔든 건 전북이었고, 김신욱이 해결사로 나섰다.

김신욱은 전반 43분 손준호가 올린 코너킥을 정면에서 헤딩 골로 연결해 제주의 골문을 갈랐다.

후반 들어 제주는 공세의 수위를 더욱 높였다.

윤일록과 이창민, 마그노가 번갈아 골문을 두드렸지만, 동점 골은 나오지 않았다.

교체 투입된 찌아구가 후반 23분 전북 골망을 처음으로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로 무효가 되면서 홈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