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새만금지원협의회, 새만금 내부철도 새만금 홍보관까지 연장 건의
부안군 새만금지원협의회, 새만금 내부철도 새만금 홍보관까지 연장 건의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4.1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새만금지원협의회(위원장 이영택)는 10일 국토교통부 등 관련기관 4곳에 새만금 신항만에서 새만금 홍보관까지 새만금 내부 철도연장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내용의 건의문을 송부하는 등 지역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부안군 새만금지원협의회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새만금항 인입철도 사전타당성 용역이 완료되기 이전에 새만금 내부 철도연장에 대한 검토가 용역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문을 송부했다.

 부안군 새만금 지원협의회는 건의문에서 “신항만에서 홍보관까지 새만금 내부철도가 연장 되면 새만금지역 간 기반시설 균형개발을 도모할 수 있고 새만금의 교통 및 관광의 용이성을 통해 서해안 관광도시로의 도약이 가능하며 2023년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수송체계가 확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철도와 같은 사회기반시설은 사회구성권에게 편의와 복지 및 공익을 제공하는 시설물로 단순히 경제적 타당성 분석만으로 사업시행 여부를 판단하는 일반 기업의 수익창출 목적과는 달라야 한다”는 입장 강조했다.

 특히 “새만금 내부철도가 홍보관까지 연장되면 새만금공항, 새만금철도, 새만금 신항만 등 하늘길, 땅길, 바닷길이 모두 열려 관광도시뿐만 아니라 물류 중심도시로 거듭나 30년 후 소멸되는 지자체가 아닌 서해안권 중심지로 후세에 당당히 물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부안군 새만금지원협의회는 지난 2011년 새만금사업을 통한 부안군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출범한 단체로 현재 24명의 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