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효자4동 특례시 지정 서명운동 전개
전주시 효자4동 특례시 지정 서명운동 전개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4.1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완산구 효자4동(동장 전을열)은 11일 관내 소재 전주대학교 신정문 사거리에서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에 대한 시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하여 길거리 서명운동을 펼쳤다.

이날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 부스를 설치하고 대학생 및 관내 주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또한 전주시 홈폐이지를 통한 온라인 서명방법도 안내하고, 지인들도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전주대 대학생들은 특례시에 대해 다소 생소한 반응을 보이면서도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과 광역시가 없어 설움을 겪어온 전북의 현실에 대해 깊은 공감과 함께 서명에 동참하기도 했다.

 전을열 효자4동장은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등 관내 11개 자생단체와 함께 힘을 모아 전주 특례시 지정 실현을 위하여 범시민 서명운동을 4월 한달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고 밝혔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