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어민단체 대표, 해상풍력 공동대응 나선다
고창군·어민단체 대표, 해상풍력 공동대응 나선다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4.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논란이 일고 있는 해상풍력 사업관련, 고창군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에 이득이 될 수 있는 방안 모색에 나선다.

 고창군은 최근 유기상 군수 주재로 ‘해상풍력 대응방안 전략회의’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략회의에선 관련부서 공무원을 비롯해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관련 어민단체 대표들이 참석해 현재 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가칭) 고창군 해상풍력 민·관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민·관이 가진 모든 자료를 공유하고, 고창군의 발전이란 하나의 목표를 향해 힘 있는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고창군은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사업 추진과정’에서 어장축소, 환경오염, 어민보상 등으로 치열한 논쟁을 거듭해 왔다. 여기에 어민단체간 이견으로 갈등이 심화돼 지역이익을 위한 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 장기간 지속돼 왔다.

  이날 유기상 군수는 “국가차원에서 재생에너지를 장려하고 추진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없는 사업의 경우 단지 시간의 문제일 뿐 막을 수 없는 상황이다”며 “고창군이 주장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목소리를 내 실익을 극대화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고창군 관계자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장정책이 강력하게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조속히 민관협의회를 신설해 고창군 전체가 하나의 목소리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