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영농철 농기계 임대사업소 풀가동
임실군 영농철 농기계 임대사업소 풀가동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4.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업인들이 필요하면 어느 때나 농기계를 신속하고 편리하게 임대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농기계 임대사업소의 휴일근무를 실시한다.

군은 4월부터 6월까지(상반기) 3개월간 4개권역 농기계임대사업소에서 토요일 휴일근무를 실시하고 일요일에는 중부농기계임대사업소만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군은 영농철 임대농기계 사용이 매년 8% 급증함에 따라 농작업 시기에 농기계 사용을 희망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임대농기계 예약서비스를 실시하며 3일 전 예약을 통해 작업하고자 하는 시기에 임대농기계를 임대할 수 있다.

군은 10년전부터 권역별로 4개소의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설치·운영, 지역별로 농가의 접근성을 높혀 이용에 불편함을 해소하고 총 24종 735대의 농기계를 보유하여 고가의 농기계 구입비용도 최소화했다.

또한 농작업 기계화를 통해 농업인들의 작업능률향상과 고령화에 따른 농촌인력 부족 해결에 크게 기여하면서 임실군 농업의 대외경쟁력을 높여오고 있다.

군은 임대농기계는 농가분들이 함께 공유하는 기계인 만큼 작업시에는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하게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3월 농한기에 안전사고 예방교육 등 700여 명을 교육하여 현장 안전조치를 강화하는 등 농작업 사고예방에 만전을 기해 왔다.

농기계 임대사업소 관계자는 “사전에 영농계획을 수립하여 바쁠수록 차분하게 작업전 농기계 사용요령과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 사고예방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며 “많은 농업인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농기계인 만큼 안전하게 고장없이 사용하여 다른 농가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농기계가 대부분 비싸다 보니 형편상 살 수 없는 농가들이 많아 농사를 짓는 데 어려움이 컸는데 농기계 임대사업을 통해 효율적인 농작업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올해에도 국·도비 예산을 확보하여 노후장비 교체지원사업을 통해 원활한 작업이 이뤄질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올해 관리기 등 14종 97대의 농기계를 구입해 현장에 활용하면서 영농철에 활력있는 농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휴일에도 쉴새없는 농기계임대사업 운영으로 영농철 농업인에게 영농편의 제공을 통해 적기에 농작업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앞으로도 고객만족 농기계임대 사업장 운영을 통해 농업비용 절감은 물론 신소득작목 육성에도 농작업 기계화 촉진을 통해 효율적이고 행복한 농작업이 이루어질수 있도록 행정서비스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