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잉글랜드서 인종차별 경험…무반응이 최선이다"
손흥민 "잉글랜드서 인종차별 경험…무반응이 최선이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4.0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시티전 앞두고 팀 대표로 기자회견 "엄청난 경기, 즐겨야 해"
맨시티와의 경기 앞두고 훈련에 나선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맨시티와의 경기 앞두고 훈련에 나선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해 온 한국 축구 최고의 스타 손흥민(27)이 잉글랜드에서 뛰며 인종차별을 겪었다며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홈 경기를 하루 앞두고 8일(현지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 역시 잉글랜드에서 뛰며 인종차별을 경험했다. 최고의 대응은 무반응이라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근 토트넘의 수비수 대니 로즈가 몬테네그로와의 2020 유럽선수권대회(유로) 예선 원정경기에 출전했을 때 현지 팬들에게 인종차별에 시달렸다고 털어놓으며 영국 축구계에선 인종차별이 새삼 논란이 됐다.

이 때문에 맨시티와의 일전을 앞두고 토트넘 선수를 대표해 기자회견에 나선 손흥민에게도 관련 질문이 나왔다.

손흥민 또한 아시아 선수로 오래 유럽에서 생활하며 여러 번 인종차별적 행위의 대상이 된 터라 남의 얘기일 수 없었다.

지난해 말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손흥민과 동양인 관객을 조롱하는 발언을 한 서포터 2명이 경기장에서 추방됐고, 올해 초엔 손흥민에 대한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팬을 현지 기자가 직접 구단 측에 알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우리 모두 인간으로서 축구 경기를 한다. 어느 나라에서 온 것은 중요하지 않다"면서 "같이 축구를 하는 선수로서 인종차별 당하는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선수로서 스스로와 팀원들을 도와야 한다. 상대 팀 또한 똑같은 선수이자 인간"이라면서 "이런 상황에 같이 맞서 싸워나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3일 새 구장에서 '개장 첫 골'을 터뜨리며 득점 침묵을 깨뜨린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2경기 연속 골과 승리를 노린다.

손흥민은 "맨시티도 우리처럼 강팀이다. 엄청난 게임이 될 것"이라며 "그 순간을 즐겨야 한다. 강한 팀을 상대로 즐겁게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리그 경기까지 포함해 맨시티와 열흘 사이 세 차례나 맞붙는 것에 대해 그는 "몇 경기를 하는지보다는 매 경기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우선 내일이 먼저다. 멋진 스타디움, 선수들과 함께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