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인력·장비 확충해야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인력·장비 확충해야
  • .
  • 승인 2019.04.0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일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을 계기로 열악한 소방 인력과 장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대형산불에서부터 재난, 안전사고에 이르기까지 소방 및 구급 인력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지방재정의 한계로 소방 인력 및 장비의 확충이 여의치 않다. 무엇보다 강원도 산불처럼 화재와 재난이 대형화되고 있어 이에 맞는 장비의 보강이 시급하다.

전북도에 따르면 강풍이 불거나 야간 또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 산불이 발생할 때 초기 진화를 위해서는 소방헬기의 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나, 전북도가 임차해 운용하고 있는 소방헬기는 3대에 그쳐 화재 진화에 턱없이 부족하다. 전북도 임차 소방헬기의 연간 사용일수도 170일로 제한돼 현장 출동 및 화재 공중 예찰 활동에도 부족한 일수이다. 전북만의 문제는 아니나 경기도 20대, 경북 14대, 전남 7대, 강원 6대 등에 비하면 전북 운용 대수가 크게 떨어지고 있다. 전북지역도 봄철 기온상승과 건조한 날씨로 동시다발적인 대형산불 발생의 위험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산불은 인력으로 진화하기엔 한계가 크고 초기에 진화하지 못하면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소방헬기의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강원지역 대형 산불에 전국 소방관들이 나서면서 지방공무원인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 목소리도 높다. 소방공무원은 대부분 지방직 공무원으로 시·도 소방본부에 소속되어 있다. 지방공무원이다 보니 전북과 같이 재정이 열악한 지방자치단체는 소방인력과 장비 확충에 어려움이 크다. 자치단체 재정 여건에 따라 인력과 장비의 차이도 크며 최소한의 인력과 장비를 운용하다 보니 소방공무원들이 격무와 위험에 시달리고 있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는 소방업무는 국가적인 사무이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이뤄지지 않고는 지방재정이 열악한 현실에서 인력과 장비 확충이 어렵다. 이번 산불을 계기로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재되고, 강원 산불에 전국 소방공무원이 즉각적으로 대응하면서 국가직 전환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얻고 있다. 열악한 소방 인력과 장비 확충을 위해서는 국가직 전환이 선행되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