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원협 이병각 대리 ‘자랑스러운 농협인상’수상
전주원협 이병각 대리 ‘자랑스러운 농협인상’수상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9.04.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은 전주원예농협 산지유통센터에 근무하는 이병각 대리가 농협중앙회에서 시상하는 ‘이달의 자랑스러운 농협인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상은 전국 농협과 농협중앙회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추진 실적, 근무자세, 자기계발 등을 평가해 농협발전에 현저히 기여한 사람을 선정 시상하는 상이다.

 이병각 대리는 지난해 전주원예농협 산지유통센터에 근무하며 4품목의 161명의 농업인을 조직하는 등 수출전문 공선출하회를 집중 육성해 전년대비 수출판매금액을 249% 성장시켰다.

 또한, 2018년 생산량이 급증해 시세가 급락한, 전주·완주 지역의 2억2천300만원 상당의 양파를 수출하는 등 수급량을 조절하는 노력을 통해 농민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특히 우수한 업무능력으로 조직 발전에 기여했고, 꾸준한 자기계발을 통해 성실한 모습을 보이며 직원의 모범이 된 점도 ‘자랑스러운 농협인상’을 받는 데 한몫했다.

 이병각 대리는 “아직 배울 게 많은 저에게 이런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농민의 입장에서 업무를 열심히 수행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지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맡은 일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