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김제모악산축제 성료
제12회 김제모악산축제 성료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9.04.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악산, 상생·평화의 길을 걷다’라는 주제로 5일부터 3일간 모악산(금산사) 일원을 뜨겁게 달군 제12회 김제모악산축제가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로 많은 관광객과 시민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선사하며 아쉬움 속에 막을 내렸다.

 올해는 초·중·고교생이 참여하는 백일장 및 사생대회부터 명산 모악산 마실길 걷기 및 등반 대회, 모악 역사 문화 탐방 등 엄마 아빠의 손을 잡은 어린 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인해 그 어느 해 보다 온 시민이 다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됐다는 평가다.

 또한, 김제시 읍면동의 농특산품 판매관, 귀농귀촌 홍보관, 생활공예체험관 등의 부스를 통한 지역의 농특산품 홍보 판매로 축제가 단순 낭비가 아니라 소득을 창출시킬 수 있음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선보였던 여본주 교주의 항일운동 일대기를 그린 ‘본주’등 모악산 창작뮤지컬 세 편과 김제 동부권 지역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를 탐방하는 모악 역사 문화 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김제지역의 자랑스러운 역사문화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지며 지역민의 자긍심을 고취시켰다.

 김제 모악산을 널리 알리고자 실시한 명산 모악산 마실길 걷기 및 등반대회는 모악산의 정기를 받고 싶은 700여 명이 참가해 전북의 어머니산 모악산의 풍광을 즐겼으며, 관광객의 눈높이에 맞춰진 예술을 사랑하는 김제시민의 질 높아진 공연도 축제의 완성도를 한 단계 격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이번 김제모악산축제는 지역문화의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지역 주민과 관광객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축제로 거듭났다”며 “내년에는 축제도시 위상에 걸맞게 김제모악산축제만의 스토리와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을 개발해 더 나은 축제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