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톱 듀오/그룹' 등 '빌보드 어워즈' 2개 후보
방탄소년단, '톱 듀오/그룹' 등 '빌보드 어워즈' 2개 후보
  • 연합뉴스
  • 승인 2019.04.0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소·갓세븐도 '톱 소셜 아티스트' 노미네이트
래퍼 카디 비, 최다 21개 부문 후보 올라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의 콘셉트 포토를 1일 공개했다. 2019.4.1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의 콘셉트 포토를 1일 공개했다. 2019.4.1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 2019'에서 '톱 듀오/그룹' 등 2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4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 뮤직 어워즈'가 홈페이지에 발표한 부문별 후보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3년 연속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그중 '톱 듀오/그룹' 후보로 지명된 것은 처음으로 이매진 드래곤스, 마룬 파이브,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셰이와 경쟁한다. 앞서 2015·2016년 원디렉션, 2017년 트웬티 원 파일럿츠, 지난해 이매진 드래곤스 등 세계적인 그룹과 밴드가 이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점에서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인기를 확인시켜준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2년 연속 수상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는 국내 그룹인 엑소, 갓세븐과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루이 톰린슨과 후보로 올랐다. 이 부문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보여준다. 이들은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90주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통산 120번째 1위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를 세계 동시 발매한다.

'톱 빌보드 200 아티스트'에는 드레이크, 아리아나 그란데, 포스트 말론, 트래비스 스콧, 엑스엑스엑스텐타시온이, '톱 핫 100 아티스트'에는 카디 비, 드레이크, 아리아나 그란데, 주스 월드, 포스트 말론이 후보로 올랐다.

여성 래퍼 카디 비는 모두 21개 부문 후보에 올라 경쟁 레이스를 이끌고 있다. 한 부문에 두 곡이 올라간 것도 있어 정확히 말하면 21회 후보로 지명됐다.

카디 비는 톱 아티스트, 톱 여성 아티스트에 이어 그래미를 받은 '인베이전 오브 프라이버시'로 톱 빌보드 200 앨범 후보에도 올랐고 넘버원 히트곡 '아이 라이크 잇', 마룬파이브와 함께한 '걸즈 라이크 유'도 어김없이 수상 후보작으로 등재됐다.

드레이크와 포스트 말론이 카디 비의 뒤를 이어 각각 17개 부문 후보로 올랐다.

음악매체들은 지난해 초강세를 보인 랩뮤직이 빌보드 어워즈 노미네이션을 지배했다고 해석했다.

지난해 6월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래퍼 XXX텐타시온이 톱 남성 아티스트, 톱 랩 앨범 등을 포함해 10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지난해 별세한 '솔의 여왕' 어리사 프랭클린도 톱 가스펠 부문 후보로 올랐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으로 재조명받은 그룹 퀸도 톱 록 아티스트 후보에 지명됐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 2019'는 5월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