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성두마을 새뜰마을 공모선정
고창 성두마을 새뜰마을 공모선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4.0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좁은 골목길 탓에 소방차도 못 들어 왔던 고창군 성두마을의 주거환경이 대폭 개선된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은 고창읍 성두마을이 최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도시형 주거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하 새뜰마을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총사업비의 70%가 국비로 지원되는 ‘새뜰마을사업’은 생활여건이 취약한 소외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 생활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고창읍 성두마을은 노후주택이 밀집돼 있고, 소방도로 등 기반시설이 부족해 각종 재난·재해 취약하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군은 공모계획 단계부터 주민들과 함께 세부 사업을 구상해 왔다.

 성두마을에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약 39억원을 들여 ▲주민안전(소방도로 확보, CCTV설치 등) ▲생활위생 인프라(도시가스공급, 커뮤니티센터 설치) ▲노후주택정비(슬레이트 지붕개량 등) ▲휴먼케어(교육·돌봄, 일자리 창출 등) ▲주민참여 지원 등 주민 역량강화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주민들의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주민들의 간절한 바람으로 만든 사업명처럼 ‘별 볼일 있는 성두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마을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