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빅리그 첫 2경기 연속 멀티히트 폭발
최지만, 빅리그 첫 2경기 연속 멀티히트 폭발
  • 연합뉴스
  • 승인 2019.04.02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로라도전 4타수 2안타 '타율 0.313'…오승환은 결장

풀타임 메이저리거에 도전하는 최지만(28)이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터트렸다.

최지만은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를 치고 1득점을 올렸다.

최지만은 개막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으나 이후 3경기 연속 안타이자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뽑아내며 입지를 굳혀갔다.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313(16타수 5안타)로 올랐다.

2016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이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지만은 1회말 1사 1루에서 콜로라도 선발 채드 베티스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으나 두 번째 타석에서 설욕했다.

최지만은 4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베티스의 초구 직구를 밀어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콜로라도는 좌타자 최지만을 상대로 내야수들의 위치를 오른쪽으로 옮겼으나 최지만의 타구는 보란 듯이 수비 시프트를 뚫었다.

최지만은 후속 타자 브랜던 라우의 좌월 투런 홈런 때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5회말 2사에서 중견수 직선타로 물러난 최지만은 7회말 무사 1루에서 바뀐 투수 DJ 존슨에게 깨끗한 중전 안타를 쳐냈다.

탬파베이(4승 1패)는 콜로라도를 7-1로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스코어가 벌어진 탓에 콜로라도의 '필승조' 오승환(37)과 최지만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