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통합브랜드 개발관련 농업·예술단체 토론회 열려
고창군, 통합브랜드 개발관련 농업·예술단체 토론회 열려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4.0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유기상 군수)이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통합브랜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지역 농업·예술단체가 모인 토론회가 열렸다고 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군청 상황실에서 지역 농업·예술계 관계자들이 모여 고창을 대표하는 통합브랜드 개발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앞서 고창군은 ‘황토배기’나 ‘선연’ 등의 브랜드를 사용하고 있으나, 업체별로 다른 브랜드를 사용해 고창의 인지도와 경쟁력에서 한계가 지적돼 왔다.

 이에따라 민선 7기 고창군은 유기상 군수의 공약사업으로 고창 농산물과 문화예술의 정체성을 담을 수 있는 통합브랜드를 개발해 지역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통합브랜드 개발로 소비자들이 고창에서 나온 것이라면 믿고, 살 수 있도록 인지도를 높여 가겠다”며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지역 대표 브랜드 개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