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농어촌 빈집 고쳐 무상임대 추진
고창군, 농어촌 빈집 고쳐 무상임대 추진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3.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흉물로 버려진 빈집을 새롭게 단장해 주거공간과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시키는 ‘희망하우스 빈집재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고창군은 올해 1억6000만원의 예산으로 빈집정비 8동 공급을 목표로 ‘희망하우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사업을 희망하는 빈집소유자는 재생비용으로 최대 2000만원까지(자부담 5% 이상)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재생 후 최대 5년 동안 무상으로 임대해야 한다.

 특히 올해 희망하우스는 입주대상을 대폭 확대(저소득층, 귀농·귀촌인, 지방학생, 신혼부부, 65세 이상 노인 및 부양자, 장애인, 청년활동가)해 다양한 계층까지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빈집소유자나 입주대상자는 고창군청 종합민원과(063-560-2396)로 문의하면 된다.

  고창군청 주거복지팀 정재민 팀장은 “방치된 빈집은 농촌경관을 해칠 뿐만 아니라 관리소홀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 위험으로 사회적 관심이 높다”며 “농촌마을의 과소화 방지와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 사업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